• UPDATE : 2020.6.2 화 00:10
HOME 뉴스+ 정책 / 일반
산업부, 올해 로봇핵심기술 개발 ‘챌린지 트랙’으로 지원한다1개 과제에 12억 예산 편성
  • 박경일
  • 승인 2020.05.19 00:35
  • 댓글 0

산업통상자원부는 도전적ㆍ혁신적 연구개발 확산을 위해 개별 산업에서 도전적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챌린지 트랙'을 2020년부터 추진하고, 6개 사업의 16개 과제를 18일부터 한 달간 공고한다고 밝혔다.

챌린지 트랙이란 업종별 기존 R&D 사업에서 추진되는 산업적 파급력이 높으면서도 도전성이 높은 R&D 과제를 말하며, 2020년 챌린지 트랙에서는 반도체, 디스플레이, 바이오, 기계, 로봇, 지식서비스 등 6개 산업 분야에서 16개 과제, 약 11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첨단 기계 및 로봇 분야에선 각각 33억2100만원과 12억원의 예산이 잡혀 있다. 로봇 분야에선 로봇산업핵심기술개발 사업에서 1개 과제를 지원한다.

산업부는 혁신적 기술개발을 바탕으로 미래 선도 산업을 발굴․육성하기 위해 2019년부터 ‘알키미스트 프로젝트’를 추진해왔으며, 이처럼 도전적인 과제를 알키미스트 프로젝트에 한정하지 않고 업종별 R&D 사업에도 확대할 필요성을 인지하였다.

이에 따라, 반도체, 디스플레이, 기계, 로봇 등 각 업종별 R&D 사업에서도 기존의 기술적 한계를 뛰어 넘는 파괴적이고 도전적인 연구개발을 지원하고자 챌린지 트랙을 추진하게 되었다.

올해 챌린지 트랙에서는 세계 최초․최고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16개 과제를 지원한다.

산업부는 챌린지 트랙 과제를 선정하기 위해 기존 R&D 과제와는 달리 과제 기획 이후 산업부 전략기획단과 민간 전문가가 참여하는 두 단계에 걸친 도전성 검증위원회에서 도전형 과제 적합 여부를 추가적으로 판정하였으며, 올해 추진하는 16개 과제도 도전성 검증위원회에서 과제의 도전성을 검증․보완하는 과정을 거쳐 최종 선정하였다.

주요 과제를 살펴보면, 반도체 분야에서는 초미세 반도체 제조를 위해 필요한 세계 최초 원자레벨 식각장비 상용화 기술개발, AI 기반의 차량용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국내 최초 상용화 기술개발 등을 지원하며, 디스플레이 분야는 초고해상도 디스플레이 개발을 위한 세계 최초 공정 기술개발 과제, 초절전 OLED용 소자 제조 기술개발 과제를 추진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연구자들이 새로운 목표에 적극 도전하여 혁신의 선두주자가 될 수 있도록 도전에 대한 초기 리스크를 함께 부담하는 것도 정부의 역할 중 하나라고 판단하고, 5월 6일에 발표한 2020년 신규 알키미스트 프로젝트와 더불어 챌린지 트랙도 함께 추진하여 산업기술R&D 전반에 도전적 R&D가 확산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며, 올해 처음 챌린지 트랙을 운영한 결과를 검토․보완하여 향후 챌린지 트랙 과제를 매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2020년 챌린지 트랙 공고는 5월 18일부터 6월 16일까지 한 달간 진행되고 과제 접수는 5월 27일부터 가능하며, 자세한 내용은 산업기술R&D정보포털(itech.keit.re.kr)에서 확인 할 수 있다.

박경일  robot@irobotnews.com

<저작권자 © 포아이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