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2 화 00:10
HOME 인공지능
의료 AI기업 '루닛', 연대의대 용인세브란스와 공동 연구AI활용 유방촬영술 진단 보조 시스템 등 분야 협력
  • 장길수
  • 승인 2020.05.22 01:24
  • 댓글 0
▲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 김은경 연구부원장(영상의학과 교수)이 루닛 인사이트 MMG를 활용해 유방암 의심 부위를 확인하고 있다

의료 인공지능(AI)업체인 루닛(대표 서범석)은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병원장 최동훈)과 ‘AI의료기술 연구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AI를 활용한 유방촬영술 진단 보조 시스템 등 분야에 대한 공동연구와 임상시험 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의료계의 디지털 혁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3월 1일 개원한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영상진단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개원초기부터 루닛이 자체 개발한 주요 폐 비정상 소견 진단 보조 인공지능 솔루션, 루닛 인사이트 CXR(Lunit INSIGHT CXR)과 유방암 진단 보조 인공지능 솔루션, 루닛 인사이트 MMG(Lunit INSIGHT MMG)를 도입해 주요 폐 질환과 유방암 진단에서 활용하고 있다.

루닛의 서범석 대표는 “136년의 연세대학교 의료원의 역사와 통합 의료 인프라를 기반으로 한 용인세브란스병원의 디지털 혁신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다양한 공동 연구를 통해 AI 의료기술의 임상적 추가 가치를 증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세브란스병원의 최동훈 병원장은 “뛰어난 AI 의료기술을 보유한 루닛과 체결한 이번 업무협약은 용인세브란스병원의 환자와 의료진 모두에게 큰 의미가 있다”며 “AI 영상진단 솔루션을 활용해 환자안전·편의 증대는 물론 의료진의 업무 효율성이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길수  ksjang@irobotnews.com

<저작권자 © 포아이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길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