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4 화 02:18
HOME 빅데이터
오렌지라이프, 업계 최초 빅데이터 모델 활용한 ‘우대심사 서비스’ 론칭7월부터 시행
  • 조상협
  • 승인 2020.07.10 02:43
  • 댓글 0
오렌지라이프가 업계 최초로 빅데이터 모델을 활용한 우대심사 서비스를 론칭했다

오렌지라이프(대표이사 사장 정문국)가 업계 최초로 빅데이터 심사예측 모델을 활용한 ‘우대심사 서비스’를 개발해 7월부터 시행에 들어갔다고 9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빅데이터 심사예측 모델을 활용한 언더라이팅 인수기법으로 해당 모델의 스코어링 결과에 따라 높은 점수의 우량고객에게 완화된 심사기준 적용, 의적서류 면제 등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하고자 개발됐다. 사전심사에 동의한 고객은 가입설계 단계에서 그 결과를 바로 확인할 수 있으며 우량고객으로 선정된 경우에는 이후 심사 절차가 생략돼 가입설계부터 청약, 승낙 단계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받게 된다.

오렌지라이프는 심사자(Underwriter)의 관점에서 승낙과 거절 확률에 대한 가설을 수립하고 고객정보와 FC 정보, 상품 정보 등 총 53개의 주요 변수를 해당 가설에 적용해 최근 보장성 계약 약 11만건의 심사 결과를 학습해 ‘우대심사 서비스’의 알고리즘을 도출해냈다.

5월 청약 건을 대상으로 시뮬레이션한 결과 ‘우대심사 서비스’ 대상 계약은 전체 청약의 36%에 해당하며 이중 자동승낙에 해당하는 계약은 21%에 달했다. 또 청약부터 수금·스캔·필수사항 처리를 거쳐 자동승낙까지 약 2시간 만에 모든 가입 철차가 완료됐다.

이 서비스는 △무배당 오렌지 3케어보험 △무배당 오렌지 메디컬보험 △무배당 오렌지 든든암보험 △무배당 오렌지 청춘암보험(갱신형) △무배당 오렌지 큐브 종합건강상해보험(해지환급금 미지급형) 등 총 5개 상품에 우선 적용되며 심사예측 모델의 고도화를 통해 우량고객의 추가 혜택 제공 범위를 점차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변창우 오렌지라이프 부사장은 “기존 언더라이팅 기준은 한도 제한, 가입 제한 등 비우량 고객 대상의 페널티 위주였다”며 “고정관념을 버리고 빅데이터 등 디지털 혁신 기술을 적극 활용해 우량고객에게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고민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금융의 ‘디지털 후견인 제도’에서 블록체인 분야를 책임지고 있는 오렌지라이프는 2016년 미래창조과학부, 한국정보화진흥원, 생명보험협회와 함께 ‘생명보험 빅데이터 전략 모델 개발 및 확산사업’ 수행을 시작으로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축해 보험서비스에 적용하는 등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고객 중심의 혁신을 가속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조상협  robot3@irobotnews.com

<저작권자 © 포아이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상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