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4 화 02:18
HOME 로봇
GS건설, 아파트 모델하우스에 안내 로봇 '자이봇' 도입고객 상담, 모델하우스 안내 등 다양한 서비스 제공
  • 조상협
  • 승인 2020.07.28 03:05
  • 댓글 0
   
▲ 인공지능 로봇 안내원 ‘자이봇(Xibot)’(사진=GS건설)

GS건설이 아파트 모델하우스에 인공지능(AI) 로봇 안내원인 ‘자이봇(Xibot)’을 도입한다.

GS건설은 27일 8월 분양 예정인 DMC아트포레자이, DMC파인시티자이, DMC센트럴자이 모델하우스 내에 자율주행 서비스 안내 로봇인 ‘자이봇’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자이봇은 코로나19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대면 접촉에 불안해하는 고객들에게 안심 효과 증대는 물론 이전보다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게 해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 로봇은 LG전자의 ‘클로이’를 모델하우스용으로 최적화해 제작한 것으로, 국제로봇안전규격 ISO 13482를 준수한다. 클로이는 공항 등 공공장소에 설치된 사례는 있으나 모델하우스 내에 설치된 건 이번이 처음이라는 설명이다.

특히 25m 원거리 및 0.05m 근거리 내 물체 인식이 가능해 장애물을 피할 수 있으며, AI음성인식 기술(NLP)이 적용돼 대화도 주고받을 수 있다.

   
▲ 자율주행 서비스 안내 로봇 ‘자이봇(Xibot)’(사진=GS건설)

자이봇은 DMC아트포레자이, DMC파인시티자이, DMC센트럴자이 모델하우스 내에서 단지의 개요 및 위치, 입지, 단지배치, 동호수배치, 평면, 모델하우스 공간 안내, 청약일정 등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터치모니터가 장착돼 있는 만큼 고객들이 궁금한 사항도 즉시 확인이 가능하다.

GS건설은 앞으로 ‘자이봇’ 활용을 적극 확대 적용해 나갈 방침이다. 현재 안내 업무와 지정된 구역 패트롤 등 기본적인 업무를 수행하는 것에 활용하고 있지만 추후 단지 내 커뮤니티 안내, 택배 배달, 쓰레기 분리수거, 소독 등과 같은 고객편의를 극대화하는 영역까지 넓힐 예정이다. 여기에 가정 내 업무를 대체할 수 있는 홈 로봇까지 로봇의 활용 범위를 넓힌다는 계획이다.

GS건설 관계자는 “비대면 홍보효과 극대화 효과와 청약을 위해 상담사에게 말하기 곤란한 가정사도 로봇과 챗봇으로 부담 없이 상담을 받을 수 있어 고객들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활용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시대의 흐름과 변화에 맞게 고객들에게 보다 다양한 정보제공을 위한 마케팅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칠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조상협  robot3@irobotnews.com

<저작권자 © 포아이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상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