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2.4 금 01:34
HOME 뉴스+ 정책 / 일반
한국로봇산업진흥원-한국무역보험공사, 로봇기업 무역금융지원 활성화로봇기업당 최대 5만불 단체보험 지원…수출컨설팅, 바이어 신용조사도 무료
  • 박경일
  • 승인 2020.10.20 23:16
  • 댓글 0
   
▲ 한국무역보험공사 이인호 사장(왼쪽)과 한국로봇산업진흥원 문전일 원장(오른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로봇산업진흥원(원장 문전일)과 한국무역보험공사(사장 이인호)는 20일 대구 한국로봇산업진흥원 본원에서 로봇산업 수출초보기업의 무역금융지원 확대를 통한 수출 활성화를 이끌어내는 것을 골자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4차 산업혁명으로 로봇 활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우리나라 로봇산업이 새로운 성장 동력을 발굴할 수 있도록 유망기업의 해외진출과 수출경쟁력 강화를 공동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국내 로봇기업이 수출대금 미회수 위험을 덜 수 있도록 단체보험 등을 지원해 내수시장에 치우친 국내 로봇 산업의 해외 진출을 돕는다. 단체보험은 지자체나 협회 등 단체가 소속 수출기업의 보험계약 절차를 대신 진행하고 일괄 체결하는 제도로 수출기업이 개별적으로 가입할 필요가 없어 편리하다.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이 수출을 추진 중인 기업을 모집하고 단체보험에 가입하면, 한국무역보험공사는 수출대금 미회수로 피해를 입은 기업에 대해 최대 5만불까지 손실을 보상하게 된다.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은 수출보험료 지원, 한국무역보험공사는 비금융서비스(컨설팅, 신용도 조사 등) 지원 등도 협약에 담겼다.

특히 이번 협약으로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의 로봇산업 육성 전문성과 한국무역보험공사의 수출지원 역량이 합쳐져 국내 로봇산업 발전에 시너지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코로나19 장기화, 디지털 경제 가속화로 로봇산업의 중요도가 높아지고 있고, 앞으로 성장 잠재력이 높은 新산업인 만큼 무역보험 지원도 강화할 계획이다.

문전일 한국로봇산업진흥원장은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 등으로 수출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로봇 관련 기업들을 위해 해외시장 진출 지원 정책이 절실한 상황이다”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로봇 기업들은 수출관련 보험, 보증, 비금융서비스에 이르는 통합 무역금융지원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될 것”라고 말했다.

이인호 무역보험공사 사장은 “코로나19가 미치는 명암이 산업별로 다르지만, 로봇산업은 앞으로 성장 가능성이 높은 유망한 新산업 중 하나”라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기술력과 경쟁력을 갖춘 로봇기업이 국내 시장에서 벗어나 세계 시장을 무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 기반을 강화해 해외진출 활성화를 적극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박경일  robot@irobotnews.com

<저작권자 © 포아이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