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4.9 금 00:14
HOME 빅데이터
동서발전, 빅데이터 활용 안전지수 시스템 개발 완료당진발전본부 현장에 적용
  • 조규남 전문기자
  • 승인 2021.04.02 01:13
  • 댓글 0
한국동서발전 본사 모습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이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한 안전지수 시스템을 개발해 발전산업의 안전문화 선도에 앞장선다.

동서발전은 사내 인더스트리 4.0 전담 조직인 디지털기술융합원 주도로 EWP 안전지수(Safety Index) 시스템 개발을 완료하고, 당진발전본부 현장에 적용한다고 1일 밝혔다.

EWP 안전지수는 동서발전이 빅데이터를 통해 지난해 발전소 안전작업을 분석하고 작업장 위험도를 수치화, 자체 개발한 지표다. 통계 및 델파이 기법을 기반으로 작업별 인원수, 작업종류, 작업장소, 안전등급, 풍속 등 9가지 지표를 활용해 단위작업별 위험성을 평가한다.

안전 관련 축전된 데이터와 기상청 일계예보 등 데이터를 연계·활용할 수 있어 작업자의 작업별, 위치별 안전상태를 파악이 더욱 용이해졌다.

동서발전은 오는 6월까지 시스템 추가 개발을 완료한 후, 7월부터 전 사업소로 확대·운영하고, 실시간 안전관리 모니터링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안전사고 예방과 안전문화 확산을 위해 4차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기술을 개발해 안전관리를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규남 전문기자  ceo@irobotnews.com

<저작권자 © 포아이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규남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