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4.22 월 11:43
HOME 오피니언 동정
김포공항에 탑승권 발급 로봇 도입한국공항공사, 사이보그랩과 '라바' 캐릭터 로봇 개발
  • 정원영
  • 승인 2019.04.14 23:26
  • 댓글 0

한국공항공사는 김포공항에 인기 한류 캐릭터인 라바(LARVA)를 활용한 '비행기 탑승권 발급 로봇 서비스'를 국내 최초로 시작했다고 밝혔다.

탑승권 발급 로봇은 공항 이용객의 수속절차 편의와 재미를 위해 구상되어, 대중성과 주행안정성 등을 고려해 국산 애니메이션 캐릭터인 라바(LARVA)로 디자인되었다. 로봇 이용 방법은 터치스크린을 통해 예약 번호를 입력하고 탑승권을 발급받는 방식으로 기존 셀프체크인 이용방법과 동일해서 이용객이 쉽게 사용할 수 있다.

공사는 로봇 서비스를 김포공항에서 시범서비스로 운영한 뒤, 로봇의 실용성과 안정성, 이용객 호응도를 고려하여 서비스 지속 및 타 공항 확대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공사는 이번 로봇 서비스를 국토교통부의 스마트공항 종합계획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고, 국내 중소기업 육성과 지원을 위해 사이보그랩(대표 전인택)과 성과공유제(위탁기업과 수탁기업이 공동 목표를 위해 프로젝트를 추진하여 성과를 공유하는 제도) 계약을 체결하여 로봇개발을 완료했다. 공사는 로봇 개발을 위한 자금지원, 탑승권 발급 기능 구현을 위한 기술지원과 공항에서 활용가능하도록 시험장을 제공하며, 사이보그랩은 로봇의 개발과 시험, 시범서비스 운영을 담당한다.

이재훈 한국공항공사 운영본부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주요 기술인 자율주행 로봇과 한류 캐릭터를 조합하여 공항 이용객에게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구상했다며 공사는 국토교통부와 함께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국내 중소기업을 적극 발굴하여 협업함으로써 여객이 이용하기 편리한 스마트공항 구현을 위해 노력중이라고 밝혔다.

정원영  robot3@irobotnews.com

<저작권자 © 포아이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원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