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18 화 01:16
HOME 인공지능
기상청, AI 기상예보 보좌관 ‘알파웨더’ 개발한다오는 2027년까지 3단계로 추진 계획
  • 정원영
  • 승인 2019.06.14 04:11
  • 댓글 0

기상청은 7월부터 국립기상과학원에 벤처형 조직을 신설하여 기상 빅데이터와 차세대 인공지능 기술을 융합한 인공지능(AI) 기상예보 보좌관 ‘알파웨더’를 개발한다. ‘인공지능 기반의 예보기술’ 과제가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정부혁신행정 아이디어로 최종 선정되면서 개발 발판이 마련되었다.

알파웨더(Alpha weather)는 차세대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하여 예보관의 예보생산과정을 학습한 후 시간당 100GB(약 15만 개)의 데이터를 활용·분석하여 예보관이 신속·정확한 예보정보를 생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인공지능 프로그램이다.

‘알파웨더’는 2019년부터 2027년까지 3단계의 과정을 거쳐 개발될 예정이다.

1단계(2019~2021년)에서는 알파웨더가 예보관의 예보생산과정을 학습하여 예보관이 기상특보, 기상정보를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생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개발한다. 2단계(2022~2024년)에서는 지역별 다양하고 특화된 기상 예보가 가능한 ‘우리 동네 스마트 파트너(Smart Partner) 알파웨더’를 개발할 예정이다.3단계(2025~2027년)에서는 국민 개개인을 위한 일상생활 패턴에 맞는 기상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나만의 스마트 파트너(Smart Partner) 알파웨더’를 구축하여 개인별 맞춤형 기상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김종석 청장은 “알파웨더의 개발이 기후변화로 인해 급변하는 날씨 상황에서 보다 나은 예보서비스 제공에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원영  robot3@irobotnews.com

<저작권자 © 포아이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원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