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2 목 00:56
HOME 빅데이터
빅데이터 분석으로 폭염피해 예방 한다이천시, 무더위 쉼터와 횡단보도 그늘막 최적지 선정 등에 사용
  • 조규남
  • 승인 2019.08.13 01:28
  • 댓글 0
이천시(시장 엄태준)가 폭염으로부터 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무더위 쉼터’와 ‘횡단보도 그늘막 최적지 선정’을 위한 3개월간의 빅데이터 분석을 마치고 재난 예방에 나섰다.

시는 지난 4월22일부터 3개월간 과거 10년간 기상 데이터와 유동인구 데이터, 기존 무더위 피해예방을 위한 시설정보(무더위 쉼터, 그늘막 현황 등), 지역특성정보(횡단보도, 교차로, 지역별 인구 정보 등) 등 다양한 공공데이터를 이용해 시민 맞춤형 재난 예방 시설 설치를 위한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기준을 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무더위에 취약한 65세 이상 노인의 인구 통계와 유동인구 분포 지역을 파악하고, 피해예방 시설 설치여부와 주변지역의 특성 등에 대한 지수를 산출해 무더위 쉼터 지정이 필요한 지역과 기존 무더위 쉼터가 인근에 있으나 대책이 필요한 지역 등 16개소와 그늘막 설치가 필요한 후보지역 21개소를 도출했다.

폭염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분석결과로 도출된 지역을 담당자가 현장 방문해 주변 환경을 확인하고, 최종적으로 18개 지역을 선정해 횡단보도 그늘막 설치를 진행 중이다.

또 폭염으로부터 시민을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 현재 무더위쉼터 391개소와 이천행복나눔 그늘 28개소, 폭염저감시설(쿨링포그) 1개소 등 생활밀착형 예방시설을 운영 중에 있다.

조규남  ceo@irobotnews.com

<저작권자 © 포아이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규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