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2 목 01:52
HOME 빅데이터
경남도, 빅데이터 기반 “농산물 수급안정 시범사업” 추진빅테이터 인공지능을 이용한 가격정보 예측서비스 제공
  • 박경일
  • 승인 2020.02.14 00:29
  • 댓글 0

경남도는 정부 채소가격안정사업에서 제외되어 마땅한 수급대책이 마련되지 않았던 풋고추와 깻잎의 시설채소 2개품목에 대한 농산물 수급안정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도는 시설채소 수급불안정 해소와 수급안정 가격정보 예측 시스템 구축 등을 골자로 한 경남형 농산물 수급안정지원사업을 마련하여 추진한다고 밝혔다.

경남도에서 처음 시행되는 수급안정사업에는 시설채소인 풋고추, 깻잎 2개 품목의 주산지 중심 시군을 대상으로 총사업비 55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내용은 도매가격이 보전기준가격 이하로 하락 예상 시 사전적 면적감축을 통한 비용지원과 함께 도매가격과의 가격차액을 지원하는 것이다.

또한 경남도는 수급안정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전국 최초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이용하여 가격예측 정보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으며, 오는 3월부터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가격예측 정보 시스템은 주요 채소류의 작목별, 지역별 생산, 유통 실태를 정밀조사 및 분석을 기반으로 농산물 수급정보 빅데이터를 구축하여 가격예측이 가능하도록 한 것으로, 대상품목은 풋고추, 깻잎, 딸기 시설호박, 양상추, 파프리카, 부추, 시금치, 마늘, 양파 총 10개 품목이다. 이를 통해 생산자가 가격예측 정보 시스템을 통해 작물 수확시기를 조절하고 출하시기를 분산·조정할 수 있어 안정적인 수취가격과 수급조절이 용이할 것으로 기대된다.

경남도 정재민 농정국장은 "농산물 수급안정지원사업과 가격예측 분석정보 서비스 구축사업이 조직화된 생산자 단체의 자율적 수급조절 체제로 전환되어 시설채소의 수급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고 밝혔다.

박경일  robot@irobotnews.com

<저작권자 © 포아이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